대학병원 임플란트 수술을 다인치과에서

잇몸 통증에 피까지!! 방치하면 잇몸뼈 소실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 통계 계속 증가하는 치주질환! 방치하면 결국 돈인데!

 

안녕하세요.

인천논현동치과 다인치과 입니다.

치과를 찾는 분들 중 잇몸통증으로 인해 치과를 찾는 분들 또는 경험 하신 분들 많으실 듯 합니다.

잇몸 통증이 심하고 피까지 나는 분들 시간 없어서 치과를 못가시는 분들, 가기싫어서 안가시는 분들 몇일 참으니 상태가 양호해 져서 갈 필요 없다고 느끼시는 분들 정말 다양한 상황이 있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치주질환은 심해지면 결국 잇몸뼈 소실로 인해 발치를 해야 하는 상황이 오게 됩니다.

많은 분들이 위에서 언급했던 것 중 치과를 방문하는 것을 기피하는 현상이 다른 진료과에 비해 상당히 높기 때문에 구강질환에 문제가 생겼음에도 자꾸 미루는 것이 문제 이기도 합니다.

결국 발치를 하게 되면 임플란트를 해야 하는 만큼 치주질환을 방치하면 결국 돈만 더 든다는 점이지만, 이러한 점을 알면서도 가지 않는 것이 안타깝습니다.

치아기능

2018년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2012년 부터 2016년 까지 건강보험 적용대상자의 치주질환 통계 분석한 결과 2012년 통계치에 비해 2016년은 56%의 증가로 국민 5명 중 1명이 치주질환이 발생한 수치라고 합니다.

결국 환자분들 중 치주질환의 환자수가 증가한다는 치과 보험진료비의 증가 뿐만 아니라 향후 증가할 임플란트 비급여 비용 증가를 충분히 예상할 수 있습니다.

저희 치과를 찾는 분들 중 잇몸뼈 소실이 일반 환자분들 보다 더 심한 경우의 환자분들로 오랜시간 치아가 없는 상태로 지내시다가 임플란트를 하시는 분들이 고난이도 잇몸뼈이식을 하시러 저희 다인치과를 찾습니다.

앞서 말씀드렸지만 치주질환으로 인해 잇몸뼈의 소실이 발치를 하게되고 계속 방치를 하면 잇몸뼈 소실이 증가하여 임플란트 식립의 최소 조건이 안되는 상황의 경우 저희 치과에서 고난이도 잇몸뼈이식을 하시는 이유 입니다.

결국 돈 얘기 입니다.

많이 든다는 이야기 입니다.

치과진료

치주질환은 평소 생활습관을 통한 관리를 잘 하시면 도움이 되는 만큼 음식을 섭취하시면 되도록 양치를 바로 하시는 것이 중요합니다.

물론 음료, 산성 음식물 섭취 시 입안 헹굼을 하시고 양치질은 30분 이후에 해야 하는 등의 음식의 종류에 따라서 틀릴 수 있지만, 기본적으로 음식 섭취 후 양치질을 바로 하시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치실 치간칫솔을 이용해 미세한 음식물을 제거해 주시는 습관이 필요합니다.

특히 임플란트, 보철을 하신 분들이라면 더더욱 관리에 신경을 써야 합니다.

정기적으로 치석제거를 위해 스케일링을 받아야 하는 것 역시 기본이라는 점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자주 잇몸이 붓고 통증이 있으신 분들, 양치질 할때 피가나시는 분들은 습관의 문제일 수 있다는 점도 꼭 참고하시고 구강위생관리를 더욱 잘 해주시기 바랍니다.

오늘은 잇몸 통증을 계속 방치하게 되면 결국 치주질환으로 더 심해지면 잇몸뼈 소실로 인해 발치까지 가능하다는 점에서 평소 습관을 통한 치주질환 예방이 중요함을 전해드렸습니다.

 

뼈이식수술-2 임플란트-무상보증 대표원장이력-바로가기
고난이도-시-유의사항 다인치과-이용-안내

다인치과-고난이도수술-상담

 

잇몸 통증에 피까지!! 방치하면 잇몸뼈 소실까지!
인천논현동치과 다인치과 | 잇몸 통증에 피까지!! 방치하면 잇몸뼈 소실까지! ©  NAVER Corp.

“잇몸 통증에 피까지!! 방치하면 잇몸뼈 소실까지!” 댓글 : 4

  1. […] 습관 때문에 결국 발치를 해야하고, 치조골은 점점 소실되어만 […]

  2. […] 습관 때문에 결국 발치를 해야하고, 치조골은 점점 소실되어만 […]

  3. […] 경우는 세균문제, 과도한 면역반응에 의해 주변 치아나 치조골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경우로 주변에 염증을 퍼뜨릴 수 있고 가장 중요한 치조골에 나쁜 영향을 줄 수 […]

  4. […] 경우는 세균문제, 과도한 면역반응에 의해 주변 치아나 치조골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경우로 주변에 염증을 퍼뜨릴 수 있고 가장 중요한 치조골에 나쁜 영향을 줄 수 […]

댓글 달기

top